HOME 홍보마당 언론보도
2016-01-21
[시민일보] 인천시, 차세대 물관리 기술 도입… SWG 연구단과 데모플랜트 구축 실행협약

 
 
[인천=문찬식 기자]인천시가 스마트워터그리드 연구단과 첨단 데모플랜트 구축사업 추진에 나선다. 

시는 20일 로얄호텔에서 국토교통부 워터그리드 지능화 연구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스마트워터그리드(이하 SWG) 연구단과 SWG 연구단 개발기술을 실증하기 위한 데모플랜트 구축 실행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SWG 기술이란 기존의 수자원 관리 시스템의 한계 극복을 위한 지능형 물 관리체계다. 기존의 물 관리 기술과 ICT를 융합해 고효율의 물 관리 인프라 시스템을 구축하는 차세대 물 관리 기술이다. 

이번 데모플랜트 사업은 지난 4년간 연구단이 개발된 SWG 기술을 직접 현장적용을 통해 검증하는 것은 물론 인천시로서는 도서지역의 물 부족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SWG 데모플랜트 사업은 SWG 기술을 적용한 물 안보, 물 효율, 물 복지를 구현하기 위한 시범시설이다. 중구 영종도 운북지역과 물 부족 도서지역 등 1~2곳을 대상으로 총 3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우선 물 이용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영종도 운북지역을 대상으로 스마트미터를 비롯해 누수센서, 수질측정기 등 AMI를 중심으로 SWG 통합모니터링 시스템이 구축된다.

아울러 도서지역의 물 부족 해결을 통한 물 복지 달성을 위해 서해5도 중 물 부족도서 1~2곳을 대상으로 SWG 다중수원 블랜딩 및 용수공급 시스템, 이동식 수처리시설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또 신속하고 정확한 물 정보 수집과 전달, 양방향 수운영 의사결정을 통해 에너지 저감은 물론 물이용 효율을 최적화하는 지능형 수운영시스템도 구축된다. SWG 데모플랜트는 9월 설계를 마무리해 12월까지 설치한 후 2106년 3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유정복 시장은 “인천시가 시민 물 비용을 개선하기 위해 물 이용 효율 향상에 주안점을 두고 정책을 펼쳐가고 있는 만큼 물 효율, 물 복지 관련 기술들이 인천시 물 관리 정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뉴스] 인천시, 첨단 데모플랜트 구축사업 추진
[KNS뉴스통신] 인천시, 차세대 물관리 기술 도입…도서지역 물부족에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