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홍보마당 언론보도
2016-01-21
[아시아뉴스통신] 인천시, 물(水)에 첨단 기술 입힌다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20일 로얄호텔에서 국토교통부 워터그리드 지능화 연구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스마트워터그리드 연구단(단장 염경택)과 SWG 연구단의 개발기술들을 실증하기 위한 데모플랜트 구축 실행협약을 체결했다.

 SWG 기술이란 기존의 수자원 관리 시스템의 한계 극복을 위한 지능형 물 관리체계다.
기존의 물 관리 기술과 ICT를 융합해 고효율의 물 관리 인프라 시스템을 구축하는 차세대 물 관리 기술이다.

 이번 데모플랜트 사업 추진은 지난 4년간 연구단에서 개발된 SWG 주요 기술들을 직접 현장적용을 통해 검증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천시로서는 도서지역의 물 부족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SWG 데모플랜트 사업은 SWG 기술을 적용한 물 안보, 물 효율, 물 복지를 구현하기 위한 시범시설이다. 영종도 운북지역과 물 부족 도서지역 등 1개소에서 2개소를 대상으로 총 3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우선 물 이용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영종도 운북지역을 대상으로 스마트미터, 누수센서, 수질측정기 등 AMI를 중심으로 SWG 통합모니터링 시스템이 구축된다.

 또한 도서지역의 물부족 해결을 통한 물 복지 달성을 위해 서해5도 중 물 부족도서 1개소에서 2개소를 대상으로 SWG 다중수원 블랜딩 및 용수공급 시스템, 이동식 수처리시설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신속하고 정확한 물 정보 수집과 전달, 양방향 수운영 의사결정을 통해 에너지 저감은 물론 물이용 효율을 최적화하는 지능형 수운영시스템도 구축된다.

 사용자에게는 물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스마트 어플리케이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어서 물 비용 절감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SWG 데모플랜트는 이달에 설계를 마무리하고 오는 12월까지 설치를 완료한 후 시운전 과정을 거쳐 다음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유정복 시장은 “SWG 데모플랜트 구축 사업을 통해 당면한 인천시의 도서지역 물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인천시가 시민 물 비용을 개선하기 위해 물 이용 효율 향상에 주안점을 두고 정책을 펼쳐가고 있는 만큼 물 효율, 물 복지 관련 기술들이 인천시 물 관리 정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인천시, 물(水)에 첨단 기술 입힌다
[경기신문] 첨단기술 '스마트워터그리드' 물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