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홍보마당 언론보도
2018-12-24
[중앙일보] 성균관대, 인도네시아서 ‘스마트 도시물관리 공동 워크숍’ 개최
성균관대학교(총장 정규상) 스마트워터그리드연구단(단장 염경택 교수)은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와 공동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반둥, 베카시 등 10개 지자체 PDAM(인도네시아 지방수도사업소) 핵심 약 150여명의 수도종사자와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지난 20일 자카르타 현지에서 ‘2018 한국-인도네시아 스마트 도시상수도관리 1일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Ministry of Public Works and Housing)와 아시아 물위원회(Asia Water Council)가 후원했다.
 
이번 워크숍은 약 40~55%에 달하는 누수와 낙후된 수도관리 기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카르타를 포함한 인도네시아 주요도시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10월 인도네시아 정부가 스마트워터그리드연구단과 한국수자원공사에 공식적으로 기술협력 요청을 해 옴으로써 이루어졌다. 현장에서 겪는 실질적인 어려움을 담당하는 핵심 고위급 간부들을 대상으로 문제 해결 중심의 집중 그룹토의 형태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더욱 내실이 있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행사를 주관한 스마트워터그리드 연구단은 ICT 기술을 접목한 지능화 도시물관리 기술 개발을 위해 2012년 7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발족했다. IoT, AMI 기반의 관망 분석을 통한 실시간 누수관리, 실시간 물사용 Big data 분석을 통한 인공지능형 도시물관리, 스마트 App을 활용한 소비자 민원과 물 사용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소비자 참여형 플랫폼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연구단은 현장 중심의 실사구시적 기술개발을 위해 2015년 8월 인천광역시와 실행협약을 체결하여 약 4년간 개발한 핵심기술을 2016년 영종도와 대청도에 설치해 기술의 우월성과 효과성을 검증했다. 현재는 해외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스마트워터기술의 해외물산업 상품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한 거점 국가로 요르단,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를 정해 집중하고 있다.
 
세계 수준의 물관리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도 우리나라 물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물산업 플랫폼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연구단과 공동으로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금번 워크숍을 추진한 성균관대 염경택 교수는 “다음에는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하여 자카르타로 오기 힘든 지역으로 직접 찾아가는 순회 워크숍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며 “아시아개발은행이나 한국의 ODA 기관과 협력하여 스마트워터그리드 시범 실증화 시설을 설치 운영하여 세계 스마트 IT 관망시장을 한국 기술이 주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 이번 행사의 의미”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출처: 중앙일보] 성균관대, 인도네시아서 ‘스마트 도시물관리 공동 워크숍’ 개최
[글로벌-Biz 24]스마트워터그리드연구단, 인니서 깨끗한 물 확보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