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홍보마당 언론보도
2016-06-09
[머니투데이]만성 물부족 '대청도'에 첨단 물관리기술 도입된다

만성 물부족 '대청도'에 첨단 물관리기술 도입된다

국토부, 대청도서 '스마트워터그리드 시범운영' 실시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6.06.01 11:00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워터그리드 연구단과 함께 2일부터 인천 옹진군 대청도에서 '스마트워터그리드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스마트워터그리드 기술은 경제적인 수처리(수자원 간 조합·수질 개선 등)를 통해 활용목적에 맞는 수자원을 확보하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 물 수요를 분석·예측하는 토탈 물관리 시스템이다.

서해5도에 속한 대청도는 인천항에서 210㎞ 떨어져 있으며 물 부족으로 제한급수(18hr/일)를 실시하고 있다. 가뭄 시에는 육지에서 먹는 물을 공급받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워터그리드 시범사업 대상인 대청도 선진동 주민(125가구, 225명)은 현재 지하수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며 "지하수 관정 3개 중 2개는 수질문제로 사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워터그리드 연구단은 자체 개발한 수처리설비를 활용, 지하수·해수·우수·기수 등 수원을 다변화해 목적에 맞는 수자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범 사업의 수처리설비가 운영되면 1일 최대 100톤의 물을 생산할 수 있다.
[뉴스핌]차세대 물관리 기술로 물부족 문제 해결한다
[아주경제]‘스마트워터그리드 기술’ 대청도서 첫 시범운영